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준주성범 (준주성범을 통하여 영혼을 맑게 합시다)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0 53.6%
제06장 어진 양심의 즐거움
조회수 | 1,499
작성일 | 05.06.18
1. 착한 사람의 영광은 어진 양심이 증명하여 주는 데 있다. 양심을 어질게 가져라. 그러면 항상 즐거운 것이다. 양심이 어질면 많은 수고를 참아 견딜 수 있고, 역경 중에라도 많이 즐거울 것이다. 양심이 악하면 두려움이 그칠 사이 없고 편안치가 못하다. 네 마음이 너 자신을 책하지 않는다면 유쾌하고도 평안할 게 아니겠느냐? 무엇이든지 잘한 다음이 아니면 즐거워 말아라. 악한 사람은 참 즐거움이 있을 수 없고, 마음속에 평화를 느끼지 못할 것이다. “악인들에게 무슨 평화가 있으랴?” (이사야 57:21)고 주께서 말씀하셨다. “우리는 평화한 중에 살고, 우리에게는 아무런 재앙도 미치지 않을 것이며, 또 누가 우리를 감히 해치랴”고 악인들이 말할지라도, 그 말을 믿지 말아라. 하느님께서 갑자기 분노하실 때가 있을 것이니, 그 때에는 악인들의 행위가 허무로 돌아갈 것이요, 그들의 생각이 멸망하고 말 것이다.

2. 사랑이 있으면 곤란 중에 있음을 영광으로 삼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다. 이렇게 영광을 삼는 것은 주의 십자가로 영광을 삼는 것이다. 사람이 주고받는 그 영광은 잠간이다. 세속의 영광에는 항상 근심이 따른다. 어진 사람들의 영광은 그 양심에 있고, 사람들의 입에 있지 않다. 의인들이 즐기는 것은 하느님께 대한 것이며, 하느님 안의 것이며, 그들의 즐거움은 진리에 대한 즐거움이다. 참되고 영원한 영광을 원하는 사람은 잠세(暫世)의 영광을 도모하지 아니한다. 잠세의 영광을 찾거나, 혹 찾지 아니해도 진심으로 자신을 경천히 여기지 아니하는 이는, 하늘의 영광을 덜 사랑한다고 아니 할 수 없다. 칭찬을 듣거나 책망을 듣거나 무관심한 사람은 그 마음이 매우 고요하다.

3. 양심이 깨끗한 사람은 만족을 누리기 쉽고 평화를 누리기도 쉬울 것이다. 네가 칭찬을 듣는다고 더 거룩해지지 않고, 책망을 듣는다고 더 천해지지도 않는다. 너는 그대로 너다. 하느님께서 아시는 그것보다 더한 가치를 가졌다 할 수 없다. 너는 네 속이 어떠한지 잘 살핀다면, 밖에서 사람들이 너를 가지고 무엇이라 하든지 상관치 않을 것이다. 사람은 얼굴을 보고 가치를 헤아리나, 하느님은 마음에 있는 것을 보신다. 사람은 행동을 살피고, 하느님은 그 뜻을 살피신다. 항상 잘하면서도 자기는 변변치 못한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겸손한 영혼의 표다. 무슨 조물의 위로를 받고자 아니하는 것은, 깨끗한 마음과 내적 의탁의 표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준주성범 소개 
12   제12장 거룩한 십자가의 왕도  1603
11   제11장 예수의 십자가를 사랑하는 이의 수가 적음  1585
10   제10장 하느님의 은혜에 감사함  1664
9   제09장 위로가 없을 때  1481
8   제08장 예수와 더불어 친밀히 지냄  1489
7   제07장 예수를 만유 위에 사랑함  1507
  제06장 어진 양심의 즐거움  1499
5   제05장 자기를 살핌  1636
4   제04장 순결한 마음과 순박한 지향  1478
3   제03장 착하고 순량한 사람  2975
2   제02장 겸손된 복종  1462
1   제01장 내적 행동거지(行動擧止)  1682
1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