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준주성범 (준주성범을 통하여 영혼을 맑게 합시다)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59 96.8%
제 46 장 비난을 당할 때 하느님께 의탁할 것
조회수 | 1,442
작성일 | 05.12.13
제 46 장 비난을 당할 때 하느님께 의탁할 것

1. 주의 말씀  아들아, 굳세게 서 있고 나를 믿고있어라. 말은 무엇이냐? 말은 말에 지나지 아니하니, 공중에 날 뿐이지 돌을 상하지 못한다. 만일 네가 죄를 지었거든 달가웁게 고쳐야 할 줄로 생각하라. 만일 잘못한 것이 도무지 생각에 떠오르지 않거든, 하느님을 위하여 달가웁게 이러한 비난을 참아 나가야 된다는 것을 생각하여야 한다. 너는 아직도 큰 곤란을 당할 힘이 없으니, 어떤 때에 남의 말이라도 들어 참을 거리를 마련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작은 일이라도 네 마음에 들어가는 것은 아직도 네가 육체를 따라 살고 체면을 과도히 보는 데서가 아니고 무엇이냐? 네가 경천히 여김을 받을까 두려워하니, 잘못으로 인한 책망을 당하기를 싫어하고, 또 핑계하여 가리고자 한다.

2. 그러나 너를 잘 살펴 보라. 아직도 네 안에 세속이 살아 있고, 사람들의 뜻을 맞추겠다는 헛된 사랑이 살아 있음을 알리라. 네가 천대받는 것을 피하고, 과실이 있어도 부끄러움 당하는 것을 싫어하니 네가 참으로 겸손치 아니한 것이 분명하고, 세속에 대하여 전혀 죽고, 세속도 네게 못 박히지 아니하였다는 것이 분명하다. 그러나 내 말을 들으면 사람들의 수다한 말을 상관하지 아니하리라. 너를 거슬러 악하게 상상할 수 있는 모든 말을 다 한다 할지라도 그저 지나가게 버려 두고 티끌처럼만 헤아리면 네게 해로울 것이 없겠으며, 네게서 머리털 하나라도 뽑혀질 리가 없으리라.

3. 그러나 마음을 진정시키지 못하고 항상 하느님을 목전에 모시지 아니하는 사람은, 비난을 들으면 곧 흔들린다. 그러나 나를 믿고 제 판단대로 행하고자 않는 자는 사람을 두려워 아니한다. 나는 판관이요 또 모든 비밀을 아는 자이니, 내가 일이 어떻게 되었는지 알고, 욕하는 사람도 알고 욕당하는 사람도 안다. 이것은 내가 한 말이니, “반대자들의 숨은 생각을 드러나게 하기 위하여”(루가 2 : 35) 내가 허락함으로 이 일이 되었다. 나는 죄인과 무죄한 자를 판단하겠다. 그러나 비밀한 판단으로 둘 다 먼저 시험해 보고자 한다.

4. 사람이 증거해 주는 것은 흔히 속지만, 내 판단은 참되며 영구성이 있고 또 무너지지 아니한다. 이것이 흔히는 숨어 있어 매사에 그 판단을 보는 사람은 적다. 그러나 한 번도 그르침이 없고 비록 미련한 사람들의 눈에 바르지 않게 보인다 할지라도 그르칠 수가 없다. 그러니 모든 판단에 나를 따를 것이지 네 주견을 따라 행하지 말아라. 의로운 사람은 하느님께로부터 무슨 일을 당하든지 뿌리가 흔들리지 아니한다(잠언 12 : 3). 불의하게 저를 거슬러 무슨 말을 하였다 할지라도, 그것을 가지고 별로 상관치 아니한다. 또 다른 사람에게 이치에 맞게 변명된다 하여도 헛되이 즐거워도 아니하리라. 나는 사람의 생각과 마음을 꿰뚫어 보고(요한묵시록 2 : 23), 얼굴이나 인간의 드러나는 것을 보고 판단하지 않는다는 것을 그는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잘 했다고 칭찬하는 것도 흔히 내 눈에는 잘못한 것으로 보인다.

5. 제자의 말  주 하느님이여, 의로우시고 용맹하시고 참을성이 많으신 판관(判官)이시여! 당신은 사람의 연약하고 악함을 아시니, 내 힘이 되어 주시고, 나의 모든 미쁨이 되어 주소서. 내게는 내 양심 하나만으로는 부족하옵니다. 내가 알지 못하는 것을 당신이 아시니, 내가 무슨 책망을 듣든지 스스로 겸손할 필요가 있고 순량하게 참을 필요가 있었나이다. 내가 이렇게 하지 아니한 모든 것을 너그러이 용서해 주시고, 더 잘 참을 만한 성총을 다시 내려 주소서. 내 억측한 의덕이 은밀한 양심을 변호함에 유조하기보다, 당신의 풍성한 인자로 용서를 얻기 위하여 더 유조한 것이옵니다. 내가 아무 죄도 없음을 의식하오나, 그렇다고 이미 의로운 자라고 할 수 없사오니, “이 종을 재판에 붙이지 말아 주소서. 살아 있는 사람 치고 당신 앞에서 무죄한 자 없사옵니다”(시편 143 : 2).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준주성범 소개 
59   제 59장 하느님께만 모든 희망과 미쁨을 둘 것  1848
58   제 58 장 심오한 문제와 하느님의 은밀한 판단을 탐구치 말 것  1670
57   제 57 장 무슨 과실이 있다고 낙심하지 말 것  1627
56   제 56 장 자기를 끊어 버리고 십자가를 지고 그리스도를 따름  1667
55   제 55장 본성의 부패와 성총의 효력  1596
54   제 54 장 본성과 성총의 작용이 서로 다름  1646
53   제 53 장 세상의 것에 맛들이는 사람에게는 하느님의 성총이 내리지 않음  1504
52   제 52 장 사람은 자기가 무슨 위로보다도 벌을 받는 것이 마땅한 줄로 생각하여야 함  1570
51   제 51 장 위대한 일에 힘이 부족하면 작은 일에 전력함  1477
50   제 50 장 사람이 위로가 없을 때 하느님께 의탁할 것  1551
49   제 49 장 영원한 생명을 동경함과, 용맹히 싸우는 자에게 허락된 행복  1393
48   제 48 장 영원한 날과 현세의 곤궁  1533
47   제 47 장 영생을 얻기 위하여 모든 어려운 일을 감수(甘受)함  1486
  제 46 장 비난을 당할 때 하느님께 의탁할 것  1442
45   제 45 장 모든 사람을 다 믿을 것이 아님, 말에 그르침을 삼감  1826
44   제 44 장 바깥일에 간심하지 말 것  1671
43   제 43 장 세속적 헛된 지식  1518
42   제 42 장 평화를 사람에게 두지 말 것  1485
41   제 41 장 잠세의 모든 허영을 멸시함  1529
1 [2][3]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