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준주성범 (준주성범을 통하여 영혼을 맑게 합시다)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59 96.8%
제 48 장 영원한 날과 현세의 곤궁
조회수 | 1,533
작성일 | 05.12.13
제 48 장 영원한 날과 현세의 곤궁

1. 오! 천상 국가의 극히 복된 처소여! 밤도 어둡게 할 수 없는 영원한 진리가 항상 빛나는 영원한 날이여! 항상 즐겁고 항상 안전하고 한 번도 처지가 반대로 변하지 아니하는 날이여. 오! 얼른 그 날이 밝아지고 이 모든 현세의 것이 끝났으면! 영원한 광채에 환한 그 날은 성인들에게는 빛나나, 나그네에게는 멀리 거울을 통하여 보일 뿐이다.

2. 천국의 주민들은 저 날이 얼마나 즐거운지 알지만 귀양살이하는 하와의 후손들이 이 세상 날의 괴롭고 지루한 것을 탄식하나이다. 현세의 날은 짧고 악하며 고통과 난감(難堪)이 가득하옵니다. 여기는 사람이 많은 죄에 물들어 더러워지고, 많은 사욕에 얽히며, 많은 호기심으로 분심케 되고, 많은 허영심으로 이끌리고, 많은 미혹에 방황하며, 많은 수고로 쇠퇴하여지고, 시련에 눌리며, 쾌락으로 허약해지고, 가난으로 들볶이나이다.

3. 오! 언제나 이 모든 불행이 끝이 나겠나이까? 언제나 악습의 가련한 구속을 벗어나겠나이까? 주여, 언제나 당신 하나만을 생각하겠나이까? 언제나 당신 안에 완전히 즐거워하리이까? 언제나 참된 자유가 있어 아무 거리낌이 없이 지내며, 마음과 몸의 불편이 없이 지내겠나이까? 언제나 든든한 평화가 있고, 흔들리지 아니하고 완전한 평화가 있겠으며, 안과 밖으로 또 모든 방면에 견실한 평화가 있겠나이까? 착하신 예수여, 언제나 당신을 뵈오러 당신 대전에 나아가리이까? 언제나 당신 나라의 영광을 뵈오리이까? 언제나 당신은 내게 대하여 모든 것에 모든 것이 되겠나이까? 오! 언제나 당신이 사랑하는 자들을 생각하시어 영원으로부터 준비하신 당신 나라에 있겠나이까? 나는 원수의 땅에 귀양살이하며 가난하게 지내오니, 여기는 날마다 전쟁이요, 불행이 가득하나이다.

4. 나의 귀양살이를 위로해 주시고 내 고통을 가볍게 해 주소서. 내 모든 원은 당신께로만 향하여 가나이다. 이 세상이 내게 주는 그 모든 위로는 내게 도무지 짐이 되나이다. 당신을 친밀히 누리고 싶지만 얻을 수 없나이다. 천상 사정에만 마음을 붙이려고 원하나, 이 세상 사물과 이기지 못한 사욕이 나를 누르나이다. 정신으로는 모든 것을 초월하고자 하나, 육신으로 말미암아 억지로 그 밑에 있게 강박을 당하나이다. 이렇게 나 자신과 싸우는 불행한 자인지라, 정신은 위로 오르려 하고 육신은 아래로 내리려 하므로 “나는 내게 무거운 짐이 되었나이다.”

5. 오! 어찌 나는 이렇게 안의 괴로움이 심하옵니까? 정신으로 천상의 것을 묵상하고 있으면, 즉시 기도하는 중에 세상의 것의 무리가 덤벼드나이다. 내 하느님이여, “내게서 멀리 서 계시지 마소서. 진노하지 마시고 물리치지 마소서”(시편 70 : 12, 27 : 9). “번개를 치시고 화살을 쏘아대시면”(시편 144 : 6) 원수의 모든 환상은 사라지리이다. 내 모든 관능을 당신께로 모아 주시고, 세상 모든 것을 잊게 해 주시며, 악습의 모든 환상을 빨리 멸시하고 배척케 해 주소서. 영원한 진리시여, 아무 허영도 나를 요동하지 못하도록 나를 도와주소서. 천상의 아름다운 맛이여, 임하소서. 당신 대전에서는 모든 불결한 것이 물러가게 하소서. 또한 기도 중에 당신 외에 다른 무엇을 생각하거든 그 때마다 용서해 주시고, 인자로이 용서하옵소서. 내가 흔히 분심이 많음을 솔직하게 자백하나이다. 내 육신이 서 있거나 앉아 있는 곳에 흔히 내가 있지 아니하고, 도리어 생각이 머무는 곳에 더욱 있게 되나이다. 내 생각이 있는 그 곳에 내가 있고, 또 내가 사랑하는 것이 있는 그 곳에 흔히 내 생각이 있나이다. 본성으로 좋고 관습이 되어 즐거워하는 것은 곧 내가 기억하는 그것이옵니다.

6. 그러므로 진리신 당신은 “너희의 재물이 있는 곳에 너희의 마음이 있다”(마태오 6 : 21)고 똑똑히 말씀하셨나이다. 내가 천당을 사랑하면 즐겨 천당일을 생각하고, 내가 세상을 사랑하면 세상의 행복을 즐거워하고, 그 역경을 보고 슬퍼하나이다. 내가 육신을 사랑하면 육신의 것을 자주 생각하고 내가 영혼을 사랑하면 영신의 일에 대하여 생각하기를 좋아하나이다. 무엇이든지 사랑하는 그것을 즐겨 말하고 들으며, 또 이런 것의 환상을 가지고 집에 돌아오나이다. 그러나 주여, 당신을 위하여 모든 조물이 떠나기를 버려 두는 자는 복되옵나이다. 깨끗한 양심으로 당신께 조촐한 기도를 바치고 안팎으로 세상의 모든 것을 완전히 떠나 천사들의 반열(班列)에 참여하기 위하여, 본성을 힘써 누르고 육신의 사욕을 영신의 열심으로 복종시키는 자는 복되옵나이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준주성범 소개 
59   제 59장 하느님께만 모든 희망과 미쁨을 둘 것  1848
58   제 58 장 심오한 문제와 하느님의 은밀한 판단을 탐구치 말 것  1670
57   제 57 장 무슨 과실이 있다고 낙심하지 말 것  1627
56   제 56 장 자기를 끊어 버리고 십자가를 지고 그리스도를 따름  1667
55   제 55장 본성의 부패와 성총의 효력  1596
54   제 54 장 본성과 성총의 작용이 서로 다름  1646
53   제 53 장 세상의 것에 맛들이는 사람에게는 하느님의 성총이 내리지 않음  1505
52   제 52 장 사람은 자기가 무슨 위로보다도 벌을 받는 것이 마땅한 줄로 생각하여야 함  1570
51   제 51 장 위대한 일에 힘이 부족하면 작은 일에 전력함  1477
50   제 50 장 사람이 위로가 없을 때 하느님께 의탁할 것  1551
49   제 49 장 영원한 생명을 동경함과, 용맹히 싸우는 자에게 허락된 행복  1393
  제 48 장 영원한 날과 현세의 곤궁  1533
47   제 47 장 영생을 얻기 위하여 모든 어려운 일을 감수(甘受)함  1486
46   제 46 장 비난을 당할 때 하느님께 의탁할 것  1443
45   제 45 장 모든 사람을 다 믿을 것이 아님, 말에 그르침을 삼감  1826
44   제 44 장 바깥일에 간심하지 말 것  1671
43   제 43 장 세속적 헛된 지식  1518
42   제 42 장 평화를 사람에게 두지 말 것  1485
41   제 41 장 잠세의 모든 허영을 멸시함  1529
1 [2][3]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