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준주성범 (준주성범을 통하여 영혼을 맑게 합시다)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0 42.4%
제 52 장 사람은 자기가 무슨 위로보다도 벌을 받는 것이 마땅한 줄로 생각하여야 함
조회수 | 1,570
작성일 | 05.12.13
제 52 장  사람은 자기가 무슨 위로보다도 벌을 받는 것이 마땅한 줄로 생각하여야 함

1. 제자의 말  주여, 나는 당신의 위로를 받기에 부당하고, 또 당신이 내 영혼을 찾아 주심도 너무 죄송하옵니다. 그러므로 불쌍하게 또 위로 없이 나를 버려 두셔도 마땅하옵니다. 내가 바닷물만큼 눈물을 흘릴 수 있다 하여도 당신 위로를 받기에 합당치 못하리이다. 나는 당신을 크게 모욕하였고 많은 일에 잘못하였아오니, 매를 맞고 벌을 받을 것 밖에 다른 것이 없나이다. 그러므로 공정하게만 해 주시면 미소한 위로마저 받을 자격이 없나이다. 그러나 인자하시고 자비하신 하느님이여, 당신 사업이 멸망하는 것을 원치 아니하시어 자비의 그릇에 베푸실 당신의 영광이 얼마나 풍성한지를 보이기 위하여(로마서 9 : 23), 자신의 공로가 조금도 없어도 사람이 할 수 있는 이상으로 당신의 종을 은혜로이 위로하여 주시나이다. 당신의 위로는 사람의 담화와는 아주 다르나이다.

2. 주여 내가 천상적 위로를 받게 하는 일이 무엇이 있나이까? 나는 아무 것도 잘한 것을 기억하지 못하오며, 오직 어느 때나 악습에 기울어지고 회개하는 데 항상 게을렀나이다. 이는 사실이오니 내가 부인할 수 없나이다. 달리 내가 말한다면, 당신은 즉시 거슬러 일어나실 것이며 나를 변호할 사람이 없겠나이다. 나는 내 죄악으로 말미암아 지옥과 영원한 불 외에 무엇을 벌었나이까? 진실로 고백하오니, 나는 온갖 조롱과 능멸을 받음이 마땅하오며, 나를 당신의 경건한 자들 중의 하나로 생각하시기에도 부당하옵니다. 비록 이것이 내 귀에 거슬리지마는 나를 거슬러 진실히 내 죄악을 고백하오니 이는 당신의 인자로우심을 더 쉽게 얻기 위함이로소이다.

3. 온갖 부끄러움에 쌓인 범죄자인 나는 무슨 말을 아뢰리이까? “주여 죄를 지었나이다. 나를 불쌍히  여기시고 나를 용서해 주소서.” 이 말 밖에는 내 입이 당신께 드릴 말씀이 없나이다. 암흑의 나라, 죽음의 어두움이 덮인 저 땅으로 가기 전에 잠간만이라도 밝은 날을 보게 하여 주소서(욥기 10 : 20). 당신은 죄인에게, 불쌍한 죄인에게 제 죄를 알고 통회하며 스스로 겸손해지는 것 외에 무엇을 구하시나이까? 진실한 통회와 진정한 겸손으로, 용서를 받을 희망이 생기고 산란한 양심이 화평하여지며, 잃은 성총을 얻게 되고, 장차 당할 하느님의 의노를 면하게 되오며, 통회하는 영혼은 하느님과 포옹하며 만나리이다.

4. 죄인의 겸손한 통회는, 주여, 당신 의향에 맞는 제사이오며, 당신 대전에 유향보다도 더 유쾌한 향기가 되나이다. 이는 또한 당신의 거룩한 발에 부어 드리기를 원하신 좋은 향액이오니, 당신은 통회하고 겸손한 마음을 한 번도 버리지 아니하셨나이다. 그 곳은 성낸 원수의 얼굴을 피하는 피난처이오며, 그 곳은 다른 곳에서 더러워지고 악하게 된 모든 것을 씻고 고치는 곳이옵나이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준주성범 소개 
59   제 59장 하느님께만 모든 희망과 미쁨을 둘 것  1849
58   제 58 장 심오한 문제와 하느님의 은밀한 판단을 탐구치 말 것  1670
57   제 57 장 무슨 과실이 있다고 낙심하지 말 것  1628
56   제 56 장 자기를 끊어 버리고 십자가를 지고 그리스도를 따름  1667
55   제 55장 본성의 부패와 성총의 효력  1597
54   제 54 장 본성과 성총의 작용이 서로 다름  1646
53   제 53 장 세상의 것에 맛들이는 사람에게는 하느님의 성총이 내리지 않음  1505
  제 52 장 사람은 자기가 무슨 위로보다도 벌을 받는 것이 마땅한 줄로 생각하여야 함  1570
51   제 51 장 위대한 일에 힘이 부족하면 작은 일에 전력함  1478
50   제 50 장 사람이 위로가 없을 때 하느님께 의탁할 것  1552
49   제 49 장 영원한 생명을 동경함과, 용맹히 싸우는 자에게 허락된 행복  1393
48   제 48 장 영원한 날과 현세의 곤궁  1534
47   제 47 장 영생을 얻기 위하여 모든 어려운 일을 감수(甘受)함  1487
46   제 46 장 비난을 당할 때 하느님께 의탁할 것  1443
45   제 45 장 모든 사람을 다 믿을 것이 아님, 말에 그르침을 삼감  1827
44   제 44 장 바깥일에 간심하지 말 것  1671
43   제 43 장 세속적 헛된 지식  1519
42   제 42 장 평화를 사람에게 두지 말 것  1485
41   제 41 장 잠세의 모든 허영을 멸시함  1530
1 [2][3]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