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준주성범 (준주성범을 통하여 영혼을 맑게 합시다)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8 68.8%
제 14 장 선행을 하였다고 교오할까 하느님의 은밀한 심판을 살핌
조회수 | 1,148
작성일 | 05.07.30
제 14 장 선행을 하였다고 교오할까 하느님의 은밀한 심판을 살핌

1. 제자의 말  내게 당신 판결의 언도를 우뢰와 같이 내리시니, 무섭고 두려워 내 모든 뼈가 울리고 내 영혼이 몹시 놀라나이다. 주 대전에는 하늘도 깨끗치 못함을 생각하오니, 놀라 서 있나이다. 당신은 천사 가운데도 죄악을 찾아내어 용서 없이 벌하셨거든 내게 대하여서는 어떻게 되리이까? 하늘의 별도 떨어졌거든 먼지 같은 나로서 주제넘게 생각할 수 있겠나이까? 훌륭한 일을 하는 것같이 뵈던 자들이 깊은 구렁으로 떨어졌고 천사의 면병을 먹던 자들이 돼지가 먹는 깍지를 즐겨 먹는 것을 내가 보았나이다.

2. 그러하오니 주여, 당신이 도우시는 손을 거두시면, 성덕이라 할 것이 도무지 없겠나이다. 당신이 지배하여 주시기를 그치시면 지혜라 할 것이 없겠나이다. 당신이 보존하여 주시지 않으시면 아무 용기도 남아 있지 않겠나이다. 당신의 보호가 없으면 전혀 정덕을 위험 없이 닦아 나갈 수도 없겠나이다. 당신이 거룩히 보살펴 주시지 않으시면 아무리 우리가 지킨다 하여도 무익하리이다. 당신이 우리를 버리시면 빠져 망할 것이며, 당신이 우리를 찾아 주시면 일어나 살겠나이다. 이는 우리가 항구히 서 있지 못하지만 당신의 힘을 빌면 견고하여지며 우리가 게을러지지만 당신이 도우시면 열렬하여 지나이다.

3. 오! 나는 나를 얼마나 천히 보아야 하고, 얼마나 낮게 생각하여야 하겠나이까! 무슨 좋은 것이 있다 할지라도 얼마나 이것을 아무 것도 아닌 것으로 여겨야 되겠나이까? 허무 외에는 다른 무엇이 없사오니, 주여 당신의 심연(深淵)같은 심판 아래 얼마나 깊이 순복하여야 하오리이까? 오! 헤아릴 수 없는 무게(量), 오! 헤엄쳐 건너갈 수 없는 바다! 그 안에는 허무 외에 아무 것도 내 것이 없나이다. 그러하오니 어디 스스로 영광을 취할 데가 있겠사오며 덕행이 있다고 자신(自信)을 가질 수 있겠나이까? 내위에 내리시는 당신 깊은 심판 속에 내 모든 헛된 영광은 사라졌나이다.

4. 당신 대전에 사람이란 그 무엇이옵니까? “진흙이 어찌 저를 만든 자를 거슬러 스스로 영광을 취하겠나이까.” 참으로 하느님께 복종할 마음이 있는 자라면 어찌 헛된 말로써 교오를 발할 수 있겠나이까? 진리의 명을 일심으로 듣는 그는 온 세상이 떠들어도 교오치 아니할 것이요, 모든 희망을 하느님께만 둔 사람은 모든 사람이 찬미한다 해도 움직이지 않으리이다. 말을 하는 그 사람들 역시 누구나 다 같은 허무이고, 그 말의 음파(音波)와 같이 사라지고 말 것이기 때문이옵니다. “그의 진실하심 영원하시다”(시편 117 : 2)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0   제 20 장 자신의 약함과 현세의 고역(苦役)  1051
19   제 19 장 모욕을 참음과 참된 인내의 증거  1430
18   제 18 장 그리스도의 표양을 따라 현세의 곤궁을 즐겨 참음  1315
17   제 17 장 모든 걱정을 하느님께 맡김  1015
16   제 16 장 참다운 위로는 하느님께만 구할 것  968
15   재 15 장 모든 사모하는 일에 취할 방법  1054
  제 14 장 선행을 하였다고 교오할까 하느님의 은밀한 심판을 살핌  1148
13   제 13 장 예수 그리스도를 모범하여 겸손 되이 순명함  1094
12   제 12 장 참는 마음을 단련시킴과 사욕을 거슬러 싸움  1241
11   제 11 장 마음에 일어나는 원을 살펴 조절함  928
10   제 10 장 세속을 떠나 하느님을 섬기는 취미  1150
9   제 9 장 모든 것을 최종 목적인 하느님께 돌림  986
8   제 8 장 하느님 앞에 자기를 천히 생각함  994
7   제 7 장 성총을 겸손으로 감춤  1024
6   제 6 장 사랑하는 이를 시험함  1097
5   제 5 장 천상적 사랑의 기묘한 효과  1058
4   제 4 장 진실하고 겸손하게 하느님 대전에서 행할 것  1021
3   제 3 장 하느님의 말씀은 겸손을 다하여 들을 것인데 사람들이 그 말씀을 중히 여기지 아니함  1200
2   제 2 장 진리는 요란한 음성이 없이 마음속에서 말씀하심  935
1   제 1 장 충실한 영혼에게 이르시는 그리스도의 내적 말씀  1031
[1][2] 3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