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준주성범 (준주성범을 통하여 영혼을 맑게 합시다)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8 68.8%
제 18 장 그리스도의 표양을 따라 현세의 곤궁을 즐겨 참음
조회수 | 1,315
작성일 | 05.07.30
제 18 장 그리스도의 표양을 따라 현세의 곤궁을 즐겨 참음

1. 주의 말씀  아들아, 너를 구하기 위하여 나는 하늘에서 내려와 내가 당할 곤욕을 당하였다. 그러나 억지로 당한 것이 아니요, 사랑에 끌려 받았다. 인내하는 불을 내게 가르치고 현세의 곤궁을 원망 없이 참는 법을 가르치기 위하여 참았다. 탄생하는 그 때로 부터 십자가 위에서 죽을 때까지 괴로움을 참아 견디지 않은 때가 없었다. 세상 것이 없기 때문에 많은 괴로움을 당하였고 나를 거슬러 원망하는 소리를 자주 들었고 부끄러움과 욕을 너그러이 받았으며 은혜를 베풀고도 배은(背恩)을 당하고 영적을 행하고도 욕을 먹었으며, 진리를 가르치고도 책망을 들었다.

2. 제자의 말  주여, 당신은 성부의 명을 지킬 뜻으로 일생을 두고 괴로움을 인내로이 받으셨으니, 극히 불쌍한 나 같은 죄인도 당신 성의를 따라 나를 인내로이 참아 견디고 당신이 원하시는 그 때까지 내 영생을 위하여 파멸할 이 생명의 짐을 지는 것이 마땅하옵나이다. 현세의 생명은 괴롭다 할지라도 당신 성총으로 말미암아 공로될 자료가 되오며 당신의 표양과 성인들이 남기고 가신 유적을 따라 연약한 우리도 참아 나아갈 수 있고 어두움 없이 나아갈 수 있게 되었나이다. 그 외에 천국 문이 닫혀 있고 천국에 가는 길이 애매하고 천국을 찾으려고 힘쓰던 사람들이 매우 적던 옛적 고교(古敎) 시대보다 더욱 많은 위로가 있나이다. 또 그때의 의인과 구원될 사람들도 당신이 수난 하시고 거룩히 죽으시기 전에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였나이다.

3. 오! 당신이 나와 모든 신자들에게 영원한 당신 나라로 인도하는, 바르고 좋은 길을 가르치셨으니, 나는 얼마나 감사하여야 하겠나이까? 당신의 일생은 곧 우리의 길이오니, 거룩히 인내함으로써 우리 영관(榮冠)이신 당신께로 나아갈 수 있겠나이다. 당신이 먼저 가시지 아니 하셨다면, 또 가르치시지 않으셨다면 누가 따라갈 수 있겠나이까? 오호! 당신의 탁월한 표양을 보지 않는다면 어떻게 많은 사람들이 멀리 뒤떨어져 있겠나이까? 이렇듯 당신의 영적과 교훈을 들어도 아직도 이렇게 게으르온데, 당신을 따르는 데에 그만한 신광(神光)이 없다면 어떻게 되리이까?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0   제 20 장 자신의 약함과 현세의 고역(苦役)  1051
19   제 19 장 모욕을 참음과 참된 인내의 증거  1430
  제 18 장 그리스도의 표양을 따라 현세의 곤궁을 즐겨 참음  1315
17   제 17 장 모든 걱정을 하느님께 맡김  1015
16   제 16 장 참다운 위로는 하느님께만 구할 것  969
15   재 15 장 모든 사모하는 일에 취할 방법  1054
14   제 14 장 선행을 하였다고 교오할까 하느님의 은밀한 심판을 살핌  1150
13   제 13 장 예수 그리스도를 모범하여 겸손 되이 순명함  1094
12   제 12 장 참는 마음을 단련시킴과 사욕을 거슬러 싸움  1241
11   제 11 장 마음에 일어나는 원을 살펴 조절함  928
10   제 10 장 세속을 떠나 하느님을 섬기는 취미  1150
9   제 9 장 모든 것을 최종 목적인 하느님께 돌림  986
8   제 8 장 하느님 앞에 자기를 천히 생각함  995
7   제 7 장 성총을 겸손으로 감춤  1025
6   제 6 장 사랑하는 이를 시험함  1097
5   제 5 장 천상적 사랑의 기묘한 효과  1058
4   제 4 장 진실하고 겸손하게 하느님 대전에서 행할 것  1022
3   제 3 장 하느님의 말씀은 겸손을 다하여 들을 것인데 사람들이 그 말씀을 중히 여기지 아니함  1200
2   제 2 장 진리는 요란한 음성이 없이 마음속에서 말씀하심  936
1   제 1 장 충실한 영혼에게 이르시는 그리스도의 내적 말씀  1031
[1][2] 3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