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준주성범 (준주성범을 통하여 영혼을 맑게 합시다)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8 68.8%
제 3 장 하느님의 말씀은 겸손을 다하여 들을 것인데 사람들이 그 말씀을 중히 여기지 아니함
조회수 | 1,199
작성일 | 05.07.30
제 3 장 하느님의 말씀은 겸손을 다하여 들을 것인데 사람들이 그 말씀을 중히 여기지 아니함

1.주의 말씀  아들아, 내 말을 들어라. 자애가 넘치는 말이요, 모든 철학자와 이 세상의 모든 지혜로운 자들의 학문을 멀리 초월하는 말이다. “내가 너희에게 한 말은 영적인 것이며 생명이다”(요한 6 : 63). 그러니 사람이 주견(主見)대로 헤아릴 바가 아니다. 내 말은 무슨 헛된 만족을 위하여 들을 것이 아니요, 잠잠히 들을 것이며 겸손을 다하고 애정을 다하여 받을 것이다.

2. 제자의 말  “야훼여, 당신의 교훈을 받아 당신의 법을 배우는 사람은 복됩니다(시편 94 : 12). 그리고 당신께 당신의 법률을 배워 재앙의 날에 그 괴로움이 감소되어 세상의 버린 자 되지 아니하는 사람은 복되도소이다” 라고 나는 말하였나이다.

3. 주의 말씀  시초부터 내가 선지자를 가르쳤고 또 지금까지 모든 사람에게 끊임없이 말한다. 그러나 내 말을 듣지 못하는 귀머거리가 많고 고집하여 내 말을 아니 받는 자가 많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자보다 세속의 말을 좇는 자가 더 많고 하느님의 성의를 따르는 것보다 자기 육체의 욕망을 쉽게 좇는 자 많다. 세속은 잠시 있다가 없어지는 미소한 것을 허락하건만 사람들은 욕심을 부려 섬기나, 나는 말할 수 없이 크고 영원한 것을 허락하건만 죽을 인생의 마음이 움직이지 아니한다. 누가 나를 섬기는 데 있어 세속과 그 권력자들을 섬기는 그만한 정성으로 모든 일에 나를 섬기며 그만큼 나의 명을 지키는가? “시돈아, 부끄러울 줄이나 알아라”(이사야 23 : 4)고 바다는 말한다. 그 까닭을 알려거든 들어라. 변변치 않은 이익을 구하려 먼길을 가면서 영원한 생명을 위하여는 많은 사람들이 한 발자국을 땅에서 떼어놓지 않는다. 천한 보수(報酬)를 찾으며, 어떤 때는 돈 한 푼을 가지고 추하게 싸우며, 헛된 일을 뜻하고, 변변치 않은 희망을 가지고 밤낮 수고하기를 어려워하지 않는다.

4. 그러나 부끄럽다. 비할 데 없는 행복을 위하여, 한없는 상급을 위하여, 위없는 영예(榮譽)와 끝없는 영광을 위하여 조금 수고하기를 어려워하는구나! 그러므로 게으르고 원망이 잦은 종아, 네가 생명을 얻으려고 힘쓰는 것보다, 저들이 죽음의 길을 가려고 힘쓰는 것이 더 대단한 것을 생각하고 부끄러워하라. 네가 진리를 얻고 즐거워하는 것보다 저들은 헛된 일을 얻고서 더 즐거워하니 너는 부끄러워하라. 사실 저들의 희망은 자주 허무로 돌아가지만, 나의 약속은 아무에게도 헛되이 되는 일이 없고, 내게 의탁하는 자를 빈손으로 떠나게 하는 적이 없다. 내가 허락한 바는 줄 것이요, 내가 말한 바는 지킬 것이다. 그렇지만 나를 사랑하는 데 있어 끝까지 충실한 자에게 한하여 그렇다. 나는 모든 착한 사람에게 갚아 주고, 모든 신심 있는 사람들을 몹시 시험한다.

5. 너는 네 마음에 나의 말을 써 두고 삼가 연구하라. 시험을 당하는 때가 이르면 이 말씀이 네게 필요할 것이다. 네가 읽어도 알아듣지 못하는 것이 있으면 내가 너를 찾을 때에 네가 깨달으리라. 내게는 간선한 자들을 찾는 법이 두 가지 있으니 즉 시련과 위로다. 또 날마다 저들에게 두 가지 강화(講話)를 하니, 하나는 그들의 악한 습관을 책망하는 강화요, 하나는 덕행을 더하기 위한 권유(勸誘)의 강화다. 내 말을 듣고도 그 말을 경히 보는 자는 끝날에 이를 심판할 자가 있으리라.

6. 제자의말(신심을 구하는 기도) 내 주 하느님이여, 주는 나의 모든 행복이로소이다. 나는 누구인데 감히 주 대전에 말씀을 드리나이까? 나는 극히 가난하고 변변치 못한 종이 오며 천한 벌레로소이다. 나는 내가 알고 내가 말하는 것보다 더 불쌍하고 더 천한 자로소이다. 그러나 주여, 나는 아무 것도 아니고, 아무 것도 가지지 아니했사오며, 아무 선도 행하지 못함을 생각해 주소서. 주는 홀로 선하시고 의로우시고 거룩하시도소이다. 주는 무엇이든지 하실 수 있고 무엇이든지 주시며 모든 것을 채워 주시고 다만 죄인을 빈손으로 버려 두시나이다. 주는 당신이 친히 만드신 것이 비어 쓸 데 없는 것이 되기를 원치 않으시니 주의 인자하심을 거듭 기억하시어 성총을 내려 내 마음을 채우소서.

7. 이처럼 가련한 생활에서 주님이 불쌍히 여기시는 덕을 입지 않고 성총의 도움을 입지 아니 한다면 어떻게 내가 나아갈 수 있으리이까? 주의 얼굴을 내게서 돌이키지 마시고 나를 찾아 주시는 때를 너무 오래 미루지 말아 주시고 위로 없이 나를 버려 두지 마소서. 내 영혼이 물 없는 땅과 같이 될까 두려워하나이다. 주여, 당신의 뜻을 따르는 법을 가르쳐 주시고, 당신 대전에 타당히 또는 겸손 되이 사는 법을 가르쳐 주소서. 내 지혜는 곧 주시니이다. 주께서 나를 틀림없이 진실히 아시고, 세상이 있기 전에도 나를 아셨으며, 내가 나기 전에도 나를 아셨던 까닭이로소이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0   제 20 장 자신의 약함과 현세의 고역(苦役)  1051
19   제 19 장 모욕을 참음과 참된 인내의 증거  1430
18   제 18 장 그리스도의 표양을 따라 현세의 곤궁을 즐겨 참음  1315
17   제 17 장 모든 걱정을 하느님께 맡김  1015
16   제 16 장 참다운 위로는 하느님께만 구할 것  968
15   재 15 장 모든 사모하는 일에 취할 방법  1054
14   제 14 장 선행을 하였다고 교오할까 하느님의 은밀한 심판을 살핌  1148
13   제 13 장 예수 그리스도를 모범하여 겸손 되이 순명함  1094
12   제 12 장 참는 마음을 단련시킴과 사욕을 거슬러 싸움  1239
11   제 11 장 마음에 일어나는 원을 살펴 조절함  928
10   제 10 장 세속을 떠나 하느님을 섬기는 취미  1150
9   제 9 장 모든 것을 최종 목적인 하느님께 돌림  986
8   제 8 장 하느님 앞에 자기를 천히 생각함  994
7   제 7 장 성총을 겸손으로 감춤  1024
6   제 6 장 사랑하는 이를 시험함  1097
5   제 5 장 천상적 사랑의 기묘한 효과  1058
4   제 4 장 진실하고 겸손하게 하느님 대전에서 행할 것  1021
  제 3 장 하느님의 말씀은 겸손을 다하여 들을 것인데 사람들이 그 말씀을 중히 여기지 아니함  1199
2   제 2 장 진리는 요란한 음성이 없이 마음속에서 말씀하심  935
1   제 1 장 충실한 영혼에게 이르시는 그리스도의 내적 말씀  1031
[1][2] 3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