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적독서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9 64%
내게로 돌아오라
조회수 | 1,603
작성일 | 13.05.15
내게로 돌아오라

“진심으로 뉘우쳐 나에게 돌아오고” 단식과 울음과 통곡으로써 마음의 회개를 보여라. 지금 단식하면서 훗날에 흡족히 먹을 것이고, 지금 울면 훗날에 웃을 것이며, 지금 통곡하면 훗날에 위로를 받으리라. 슬프고도 언짢은 상황일 때 옷을 찢는 관습이 있습니다. (복음서에서 대사제가 우리 구세주를 거슬러 하는 고소가 더욱 중대한 것으로 보이게 하려고 옷을 찢었고, 바오로와 바르나바도 모독이 되는 말을 들었을 때 그렇게 하였습니다.) 그래서 나는 여러분에게 말합니다. 여러분은 옷만 찢지 말고 죄로 가득 차 있는 마음을 찢으십시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여러분의 마음은 술 부대처럼 터져 버릴 것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할 때 여러분이 이전의 죄로 말미암아 떨어져 나갔던 주 하느님께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의 죄가 아무리 막중해도 용서받지 못한다는 그런 절망감에 빠지지 마십시오. 죄가 아무리 막중해도 하느님의 자비는 그것을 없애 버릴 것입니다.

주님은 인자하시고 자비하십니다. 죄인의 죽음보다는 그의 회개를 더 원하십니다. 분노에 더디시고 자비에 넘치십니다. 쉽게 성을 내버리는 인간을 닮지 않으시고 오랫동안 우리의 회개를 기다리십니다. 주님은 악과는 거리가 머시고 악을 괴로워하십니다. 우리가 죄를 뉘우치고 회개한다면 주님께서도 당신의 위협을 거두시고 그것을 행치 않으십니다. 우리의 태도의 변화에 따라 주님의 마음도 변하십니다. 그러나 여기서 말하는 위협과 악은 덕과 반대되는 그런 의미가 아니고, 성서 다른 곳에서 “하루의 괴로움은 그날에 겪는 것만으로 족하다.” 하고 또 “도성에는 주께서 일으키지 않으신 고통이 있겠는가?” 하고 말할 때의 그 괴로움과 고통으로서의 의미입니다.

요엘 예언자는 위에서 주님은 인자하시고 자비하시며 분노에 더디시고 자비에 넘치시며 악과는 거리가 머시고 악을 괴로워하신다고 말한 다음, 하느님의 위대한 자비가 우리 게으름의 핑계가 되지 못하도록 다음과 같이 덧붙여 말합니다. “주께서 혹시 마음을 돌이키시어 재앙을 거두시고 복을 내리실지 그 누가 알겠느냐?” 예언자가 이 말씀에서 뜻하는 바는 이것입니다. 여러분이 회개하기를 간청합니다. 하느님은 다윗이 말하는 것처럼 우리가 생각지도 못하는 그런 자비를 가지신 분이십니다. “하느님, 자비하시니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애련함이 크오시니 내 죄를 없이하소서.” 그러나 우리는 하느님의 지혜와 지식의 부요함의 깊이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위에서 언급한 말씀을 다음과 같이 이해하고 싶습니다. “주께서 혹시 마음을 돌이키시어 재앙을 거두실지 그 누가 알겠느냐?” 여기 “혹시 알겠느냐?”라는 말은 주께서 마음을 돌이키시어 재앙을 거두시기를 우리가 희망하지만 그 일은 좀 힘들고 혹시 불가능할지 모른다는 것을 암시해 줍니다.

다음의 말씀, 즉 “곡식과 포도주를 내려 주실지 그 누가 알겠느냐?”는 말씀은 “주님은 축복을 내리시고 우리 죄를 용서해 주신 다음 우리가 하느님께 희생 예물을 바칠 수 있게 해주신다.”는 뜻을 지닙니다.  

성 예로니모 사제의 ‘요엘서 주해’에서 (PL 25,967-968)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영적 독서(Spiritual Reading)란? 
!   아씨시의 성 프란치스꼬의 영적인 권고  [28]
698   주님의 진리는 영원히 남아 있으리라  2002
697   [성 그레고리오] 그리스도께 대한 사랑 때문에 그분에 대해 말하는 데에 내 몸을 아끼지 않습니다  1973
696   연중 제22주일 : 주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셨습니다  1888
695   성전을 장식하면서 고통받는 형제를 멸시하지 마십시오  1736
  내게로 돌아오라  1603
693   주여, 당신은 하느님이시고 우리에게 모든 것이 되십니다  1893
692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 그리스도의 탄생과 죽으심의 선구자  1059
691   [성 아우구스티노] 오, 영원한 진리여, 참스런 사랑이여, 사랑스런 영원이여  1173
690   [성녀 모니카] 그녀가 이승을 하직할 날  981
689   연중 제21주일 : 새 세상의 윤곽  962
688   그리스도께서는 당신 피로써 세상을 하느님과 화해시키셨습니다  1031
687   하느님의 힘이 사람의 눈에는 약하게 보이지만 사람의 힘보다 강합니다  1264
686   이새의 뿌리에서 한 그루의 꽃이 피어 오르다  1413
685   세상과 평화의 여왕  929
684   주님께 찬미 노래를 바치는 교회  1197
683   나는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하고, 사랑하기 위해서 사랑합니다  1068
682   연중 제20주일 : 세상의 소금과 세상의 빛  1540
681   주여, 누가 당신 같으리이까? 당신은 죄를 용서해 주시나이다  1552
1 [2][3][4][5][6][7][8][9][10]..[35]  다음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7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